전인지 매서운 뒷심… 공동 3위 ‘점프’

전인지(27·KB금융그룹·사진)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마이어 클래식(총상금 230만달러) 최종라운드에서 9타를 줄이는 매서운 뒷심을 발휘하며 시즌 최고 성적인 공동 3위에 올랐다. 전인지는 21일 미국 미시간주 그랜드래피즈의 블라이더필즈 컨트리클럽(파72… 기사 더보기 모든 링크모음 ☜ 클릭!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

‘162㎞ 강속구 뿌린 디그롬, 30이닝 연속 무실점 행진

우완 제이컵 디그롬(33·뉴욕 메츠)은 미국 메이저리그(MLB)에서 현역 최고 투수로 꼽힌다. 특히 최근 많은 투수들이 파인타르 같은 이물질 사용에 대한 의심을 사고 있는 가운에 디그롬은 이물질 사용에 대해서도 청청지대에 있는 선수로 꼽히고 있어서 그 가치가 더욱 치솟… 기사 더보기 모든 링크모음 ☜ 클릭!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

쿠팡, 올림픽도 ‘로켓 플레이’? 네이버·카카오 제치고 ‘독점 중계’

쿠팡이 도쿄올림픽 온라인 독점 중계권을 따냈다. 쿠팡은 OTT 서비스 ‘쿠팡플레이’를 통해 도쿄올림픽을 중계할 예정이다. 지난 20일 쿠팡은 네이버, 카카오 등과 경쟁 끝에 국내 지상파 3사로부터 온라인 중계권을 확보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현재 쿠팡이 온라인 독점… 기사 더보기 모든 링크모음 ☜ 클릭!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

랄프 로렌 윔블던 캠페인 필름 공개, 손흥민 선수 참여

랄프 로렌이 글로벌 캠페인을 비롯한 혁신적인 디지털 이벤트, 다양한 고객 체험 이벤트와 함께 윔블던 챔피언십 공식 의상 후원사로서의 16주년을 기념한다고 밝혀 호응을 얻었다. 6월 22일 시작되는 랄프 로렌의 글로벌 캠페인은 풍부한 유산을 가진 두 상징적 브랜드의 오… 기사 더보기 모든 링크모음 ☜ 클릭!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

에릭센을 위해 만든 ‘코펜하겐의 기적’… 덴마크 극적인 16강행

지난 12일 개막한 유로2020의 초반은 혼란스러웠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긴장감 속에 시작된 대회에서 불과 이틀 만에 대형 사고가 터진 것. 손흥민의 과거 토트넘 동료로 국내 팬들에게도 친숙한 덴마크의 미드필더 크리스티안 에릭센(29·인터밀란)이… 기사 더보기 모든 링크모음 ☜ 클릭!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

개사료 공장 알바, 막노동… 컬링 국대의 실상

2004년 아테네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목에 건 여자핸드볼 대표팀의 감동 실화를 스크린에 옮긴 영화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실업팀 해체로 핸드볼 국가대표 출신 주인공이 마트에서 판매원으로 일하다 은퇴한 노장 선수들과 아테네올림픽에서 투혼을 발휘하는 이 영화는 열악한 … 기사 더보기 모든 링크모음 ☜ 클릭!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

조코비치, 프랑스오픈 우승… 남자테니스 ‘새 역사’ 쓰다

세계 남자프로테니스는 길고도 긴 ‘빅3’ 시대를 보내는 중이다. 다만, 최근 들어 끝이 보이기 시작했다. 40대에 접어든 로저 페더러(40·스위스·세계랭킹 8위)는 노쇠화 기미를 보이기 시작했고, 라파엘 나달(35·스페인·3위)도 예전 같은 압도적인 모습은 덜하다. 이… 기사 더보기 모든 링크모음 ☜ 클릭!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

히고, PGA투어 두 번째 출전 ‘깜짝 우승’

22세의 신예 개릭 히고(남아프리카공화국)가 두 번째 출전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대회에서 깜짝 우승을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히고는 14일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리지랜드의 콩가리 골프클럽(파71·7655야드)에서 열린 팰머토 챔피언십(총상금 730만달러) … 기사 더보기 모든 링크모음 ☜ 클릭!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

KT, 1군 데뷔 6년 만에 이번 시즌 일낼까

프로야구 막내 구단인 KT는 2년 먼저 KBO리그에 뛰어든 제9구단 NC와 자주 비교됐다. NC는 1군 데뷔 2년 만에 가을야구에 진출했고 지난 시즌에는 드디어 정규리그와 한국시리즈 통합 우승을 일궜다. 반면 KT는 2015년 1군에 첫선을 보인 이래 3년 연속 최하위… 기사 더보기 모든 링크모음 ☜ 클릭!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

류현진·김광현 16일 시즌 두 번째 동시 출격… 부진 부상 모두 날려라

미국 메이저리그(MLB)의 한국인 좌완 투수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과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11일 만에 이번 시즌 두 번째 같은 날 동시 선발 출격한다. 류현진은 16일 오전 8시7분 미국 뉴욕주 버펄로의 세일런 필드에서 열리는 뉴욕 양키스와의… 기사 더보기 모든 링크모음 ☜ 클릭!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