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셋이 합쳐 44살’ 우리도 당당한 메달리스트

만 19세, 만 12세, 만 13세. 2020 도쿄올림픽 스케이트보딩 여자부 파크 메달리스트들의 나이다. 합쳐도 44세에 불과하다. 세계 최고의 자리에 서는데 나이는 문제되지 않았다. 사쿠라 요소즈미(19·일본)는 4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스포츠 파크에서 열린 대회 스… 기사 더보기 모든 링크모음 ☜ 클릭!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

혹시 여신? 中 사로잡은 미모의 선수, 알고 보니 필터 효과

도쿄올림픽에 참가한 중국 여자 수구 선수가 실제 모습과 다른 사진을 공개해 곤욕을 치렀다. 이 같은 소식은 중국 매체 미러미디어 등 외신이 지난 28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쉬옹둔한(熊敦瀚·23·사진)은 최근 웨이보(중국 사회관계망서비스)에 트레이닝복 사진을 게시했… 기사 더보기 모든 링크모음 ☜ 클릭!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

“숏컷=페미? No! 안산 선수 지켜주세요” 대한양궁협회에 쏟아지는 요청

“안산 선수를 지켜주세요” 도쿄올림픽 양궁 금메달리스트 안산 선수(20·광주여대)의 숏컷 헤어스타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도를 넘는 비방에 대해 “선수를 보호해달라”는 팬들의 요청이 잇따르고 있다. 29일 대한양궁협회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는 “도를 넘는 악플에서 선… 기사 더보기 모든 링크모음 ☜ 클릭!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

김경문호의 ‘로드 투 골드’, 시작은 원태인

운명의 첫 판, 사령탑의 선택은 원태인(21·삼성 라이온즈)이었다. ‘디펜딩 챔피언’ 한국 야구대표팀은 29일 일본 요코하마의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이스라엘과 2020 도쿄올림픽 B조 조별리그 1차전을 치른다. 단기전에서 첫 경기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 기사 더보기 모든 링크모음 ☜ 클릭!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

영원한 강자도 약자도 없다…올림픽 ‘이변 속출’

‘영원한 강자도 영원한 약자도 없다.’ ‘2020 도쿄올림픽’에서 이변이 속출하고 있다. 대회 전부터 금메달을 딸 것으로 기대 받은 선수들이 하나둘씩 무너지고 있기 때문이다. 최고의 스타선수들도 올림픽의 무게감에 고전하면서 이변의 희생양이 되고 있다. 일본 테니스의 슈… 기사 더보기 모든 링크모음 ☜ 클릭!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

종목 바꿔 두 대회 연속 금빛…크로아티아 조정 ‘신코비치 형제’

‘형제는 용감했다!’ ‘연년생 형제’ 조정 선수인 발렌트 신코비치(33)와 마르틴 신코비치(32·이상 크로아티아)가 배를 바꿔가며 올림픽 두 대회 연속 금메달의 기쁨을 만끽했다. ‘신코비치 형제’는 29일(한국시간) 일본 도쿄의 시 포레스트 워터웨이에서 열린 202… 기사 더보기 모든 링크모음 ☜ 클릭!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

선수들은 ‘골판지 침대’…올림픽 수장은 1박 2500만원 ‘초호화 생활’

2020 도쿄올림픽 선수촌의 ‘골판지 침대’ 연일 논란인 가운데, 이와 대비되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 토마스 바흐의 화려한 숙소가 팬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였다. 일본 주간현대는 최근 “도쿄 올림픽이 IOC 귀족들의 놀이터로 변하는 것 같다”며 바흐를 집중… 기사 더보기 모든 링크모음 ☜ 클릭!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

-올림픽- 황선우, 자유형 100m 결승서 5위…아시아인 69년만의 최고성적

‘한국 수영의 희망’ 황선우(18·서울체고)가 올림픽 남자 자유형 100m 결승에서 아시아 선수로는 69년 만의 최고 성적인 5위를 차지했다. 황선우는 29일 오전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경영 남자 자유형 100m 결승에서 47초82의… 기사 더보기 모든 링크모음 ☜ 클릭!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

코로나보다 무서운 ‘땡볕 더위’… 결국 테니스 경기 시간 조정

도쿄올림픽에 출전하는 선수들에게 두려움의 대상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보다는 열사병이다. 올림픽 개막 후 고온다습한 무더위가 이어지면서 선수들의 경기력에 영향을 끼치고 있다. 뙤약볕에 그대로 노출되는 실외 종목 선수들은 ‘살인 더위’에 손사래를 치기 … 기사 더보기 모든 링크모음 ☜ 클릭!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

32강서 허무하게 끝난 오진혁의 2관왕 도전…”시원섭섭하네요”

9년 만에 도전한 올림픽 개인전에서 조기 탈락한 한국 양궁의 ‘맏형’ 오진혁(40·현대제철)은 “마지막 경기였는데 시원섭섭하다”고 말했다. 오진혁은 29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개인전에서 1회전에서는 완승했… 기사 더보기 모든 링크모음 ☜ 클릭!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