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밥신세’ 남자배구 어찌할꼬…여자부 관중 절반·중계도 외면



“완전히 역전됐다고 봐야죠. 이제는 여자부가 대세입니다.” 최근 프로배구 여자부 수도권 구단 A감독은 남녀부 인기 차이를 묻는 말에 이렇게 답했다. A감독 뿐만이 아니다. 여자부는 물론, 남자부 관계자들도 인기의 격차가 벌어졌다는 것을 피부로 느낀다고…
기사 더보기


모든 링크모음 ☜ 클릭!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