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단 구설수에 고개 숙인 야구 선배들… “은퇴 선수 대표해 사과”



최근 한국프로야구 KBO리그 소속 선수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수칙 위반과 음주운전 등으로 구설에 오른 가운데, 프로야구 OB 모임 사단법인 일구회가 사과했다. 11일 일구회는 윤동균 회장의 이름으로 발표한 사과문에서 “1982년 프로야구가 출…
기사 더보기


모든 링크모음 ☜ 클릭!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