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학생들이 하르키우의 벙커에서 대피하고 있다.

인도 학생들은 대피해야한다

인도 학생들

나빈이 음식을 사러 외출하는 동안 로빈과 그의 친구들은 기차역으로 가는 길을 찾으려 애썼다.

추웠다고 그는 말한다. 자동차가 미친 듯이 지나갈 때 사람들은 헤드라이트의 눈부신 그림자 아래 실루엣처럼 나타났지만
포탄 건물의 잔해 더미 앞에 갇히게 되었습니다.

그는 식료품점과 무너져가는 건물의 구불구불한 줄을 묘사했으며, 일부는 돌 더미로 줄어들었고 파편과 불에 탄 차량이
도로를 따라 흩어져 있었습니다.

“나는 여전히 택시를 찾고 있던 중 폭발음이 요란한 소리를 들었습니다.”라고 그는 말합니다. “몇 분 후 우리는 나빈이
죽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택시를 타고 도주했다고 합니다.

열차에는 사람들이 빽빽이 들어차 있어 좌석이 없었다고 그는 말했다.

그는 기차에 있는 동안 BBC에 메시지를 통해 “설 자리조차 없고 이미 식량과 물이 떨어졌다”고 말했다.

인도

인도로 돌아가면 그의 부모가 그를 걱정하고 있다고 그는 말합니다. 그들은 WhatsApp에서 연락을 유지하고 로빈이 휴대전화 배터리를 절약할 수 있도록 간헐적으로 메시지를 교환합니다.

“우리는 불가능해 보이는 상황에 직면해 있지만 가능한 한 빨리 우리 모두가 대피하기를 바랍니다.”

그의 부모에 관해서는, 그들은 계속해서 초조하게 기다리고 있다고 그는 말합니다. “그 밖에 무엇을 할 수 있습니까?” 수천 마일 떨어진 무력하고 불안한 부모들은 인도에서 TV에 붙어 전투기, 총을 든 군인 및 박격포를 시청했습니다. 두려움과 희망을 품고 아이들의 다음 메시지나 전화를 기다리기 때문입니다.

학생들은 두려움에 떨고있다

남부 케랄라주에서 Soumya의 아버지인 Biju Thomas는 “정말 안타까운 일입니다. 우리는 매일 딸과 이야기를 나누지만
딸을 도울 방법이 없습니다.”라고 말합니다.

그는 인도 정부의 관리들에게 연락을 시도했지만 Soumya가 국경 도시에 도착해야 한다는 말을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래서 그들은 그녀가 Lviv로 가는 기차를 탈 수 있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토마스 씨는 “안식은 하나님께 맡겼습니다.

북부 Uttar Pradesh 주의 Asif Ansari와 같은 일부 부모는 몇 주 전에 러시아와 서방 사이의 긴장이 고조되기 시작했을 때 자녀들에게 집으로 돌아오라고 조언했습니다.

Ansari는 Kharkiv Medical University의 학생이기도 한 18세 아들 Noman에게 다음 비행기를 타고 인도로 돌아가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아들이 걱정할 것이 없다고 확신하자 그는 마음을 돌렸습니다.

Noman은 음식과 물이 거의 없는 상태로 6일 동안 호스텔 벙커에 갇혀 있었습니다.

안사리 씨와 그의 아내는 황폐해졌습니다. “그의 말을 듣지 말았어야 했어요.” 그가 갈라진 목소리로 말했다. “하지만 상황이 이렇게 많이 바뀔 거라고 누가 상상이나 했을까요?”

안사리 씨는 인도에 있는 대사관 직원들에게 여러 번 연락을 시도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인도 정부가 사람들에게
우크라이나를 떠나라는 권고를 내리는 데 다른 나라보다 더 오랜 시간이 걸린 이유가 궁금합니다.

2월 15일 우크라이나 주재 인도 대사관은 우크라이나에서 필수적인 업무가 없는 국민들이 상황의 “불확실성”으로 인해 “일시적으로 떠나는 것을 고려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는 영국과 미국의 유사한 권고가 자국민들에게 즉시 떠나라고 지시한 지 4~5일 만에 나온 것입니다.

“나는 단지 내 아들을 다시 보고 싶을 뿐입니다.”라고 Ansari는 말합니다.

“내가 내 노먼에게 말을 할 때마다 그는 도움을 간청합니다. 나는 그에게 꼭 붙잡으라고 말합니다. 도움이 오고
있습니다. 하지만 언제 올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