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최종예선 한국은 이란 수도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승리하는 전대미문의 위업을 달성했다.

월드컵 최종예선

월드컵 최종예선 한국은 이란 수도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승리하는 전대미문의 위업을 달성했다.

축구는 분명히 팀 스포츠다.

선수들과 코치들 모두 경기보다 더 큰 선수가 없고, 이기려면 팀워크가 필요하다는 것을 기회가 있을 때마다 당신에게 말할 것이다.

하지만 때때로, 개인 선수들의 엄청난 노력은 한 때 달성 불가능하다고 생각되었던 팀들을 높은 곳으로 끌어올릴 수 있다.

넷볼 엔트리 보기

화요일 테헤란에서 열린 이란과의 월드컵 최종예선에서 한국은 이란 수도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승리하는 전대미문의 위업을 달성했다. 양 끝에서 그들의 가장 큰 스타들의 뛰어난 활약 덕분에 말이다.

한국의 주장이자 가장 재능 있는 공격수인 손흥민은 후반 3분 방문객들에게 1-0 리드를 주었다.

이재성의 그림 같은 스루볼에 의해 세워진 골은 승자로 설 수도 있고 설 수도 있었을 것이다.

후반 수비가 무너지면서 이란이 76분에도 힘을 낼 수 있게 됐고 경기는 1-1 무승부로 끝났다.

그러나 센터백 김민재는 이란 골 하나 때문에 비난받을 수 없었다.어찌됐든 김병현은 예외적인 수비로 거의 독주하며 경기를 밀착시켰다.

그는 190cm, 88kg의 골격을 이용해 이란 포워드들을 맨손잡았고, 패스 실력 향상에도 의존해 역습을 시작했다.

이미 토트넘 홋스퍼의 득점왕에 오른 손흥민은 골을 넣는데 많은 공간이 필요하지 않다.

월드컵 최종예선 한국은 이란 수도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승리하는 전대미문의 위업을 달성했다.

이승엽은 손흥민에게 공을 넘겨주기 위해 솔기를 찾았다는 점에서 1톤의 공을 받을 만하지만 손흥민은 여전히 수비수 사데그 모하라미와 싸워야 했다.

스피드가 폭발하면서 손흥민은 풀백으로 뒤진 뒤 골문 밖으로 돌진했던 골키퍼 알리레자 베이란반을 물리치고 기회를 무산시켰다.

이번 임상시험은 한국이 이 경기에서 처음으로 과녁에 명중하는 슛이었다.

다른 한쪽 끝에는 이란의 두 포워드인 메흐디 타레미와 사르다르 아즈문 등을 무력화시키면서 김정일은 1인 1조의 난파선원이었다.전반전의 한 주목할 만한 순간에,

이란 스타가 한국 골대 뒤에서 엔드라인 위로 굴러가는 공을 구하려 하자 김태균은 타레미를 어깨로 점검하여 경기장으로 내려왔다.

김 선수는 많은 다른, 더 미묘한 플레이를 했다. – 몇 번의 패스를 그들이 포워드에게 닿기 전에 막아내고 재빨리 공을 해치는 것.

상황이 요구되자 김 감독은 놀라운 효율성과 여유로 문제에서 벗어나 미드필드까지 드리블했다.

이란은 오랫동안 한국 수비수들에게 그들의 강인한 힘과 신체적인 플레이로 어려움을 주었다.

그러나 올 시즌 터키의 새 클럽 페네르바체(Fenerbahce)와 잘 안착한 김연아는 도전할 준비가 되어 있었다.

장지현 TV 해설위원은 “김민재가 수비 난장판 정리를 훌륭하게 해냈다”고 평가했다.”그는 그 경기의 가장 큰 스타였습니다.”

선수들이 계약 종료를 버티는 동안 자국 감독으로부터 충분한 도움을 받지 못했을 수도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2경기 연속 한국 대표팀 교체에 다소 수줍은 모습을 보였다.

이란은 선제골을 내준 뒤 공격력을 몇 단계 끌어올렸다.

스포츠뉴스

초반 이란이 더 보수적으로 경기를 치르는 가운데 왼쪽 풀백에서 선발로 나섰던 윙어 바히드 아미리가 자연자세로 돌아와 왼쪽 측면에서 이란의 공격을 이끌었다.

그들은 또한 오른쪽 측면에 더 많은 압력을 가하기 시작했다.

34, 31세의 한국 선수 중 최고령 선수인 이용과 홍철은 맹공을 저지하기 위해 힘겹게 싸웠다.

벤투 감독은 후반 70분 홍성훈을 김진수로 교체했을 뿐 이란이 6분 뒤 동점골을 넣었다.

고공에서 경기를 하다 보니 다른 한국 선수들은 한 두 발이라도 졌다는 듯이 나타나기 시작했고, 간신히 동점을 잡고 있었다.

벤투 감독이 황의조와 이재성을 위해 공격수 나상호와 이동경을 투입한 것은 80분을 넘기고서야.

장 애널리스트는 “대체가 좋았는데 너무 늦게 왔다”고 말했다.

공격형 선수들이 연기를 내뿜고 있는 게 분명할 때 감독은 일찌감치 전화를 걸었어야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