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습 ‘한 방’에 무너진 김학범號… 뉴질랜드에 충격패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 대표팀은 지난 6월 말 최종 엔트리 22명을 선발하며 오세훈, 조규성 등 오랫동안 대표팀을 이끌어온 공격수들을 빼고 이 자리를 와일드카드 황의조(29·보르도)와 송민규(22·전북) 등 새로운 자원으로 채워 넣었다. 이로써 대표팀 1, 2선 …
기사 더보기


모든 링크모음 ☜ 클릭!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