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수영 박태환·쑨양이어 이제는 ‘황선우 시대’



처음 출전한 올림픽에서 대형 사고를 쳤다. 한국을 넘어 아시아 수영에 ‘황선우 시대’의 시작을 알리는 신호탄이다. 황선우(18·서울체고)는 29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경영 남자 자유형 100m 결승에서 47초82를 기록해 5위에 올랐…
기사 더보기


모든 링크모음 ☜ 클릭!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