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코틀랜드는 그 유명한 황야를 다시 야생화하기를 원한다.

스코틀랜드는 다시 야생화 하기를 원한다

스코틀랜드는 바란다

스코틀랜드 하이랜드 가장자리에서, 비버 세 과가 미끄러지고, 미끄러지고, 밤프 단지의 연못과 늪
사이에서 첨벙거립니다. 이 동물들은 거의 20년 동안 그곳에서 번식해 왔고, 이 땅을 소유한 폴과 루이스
램지가 들여와 야생에서 자리를 잡고 있다.

램지 부부는 종종 영국 토종이지만 16세기 동안 그곳에서 사냥되어 멸종된 유라시아 비버의 재도입의
선구자로 여겨진다. 그들은 현재 전국적인 재야생 운동의 첫 장일 뿐이다.
스코틀랜드가 글래스고에서 COP26 기후 정상회담을 개최함에 따라, 정부에 야생화, 이탄지 재생, 그리고
잃어버린 종들을 재도입하는 것을 지지할 것을 요구하고 있고, 잠재적인 이익은 점점 분명해지고 있다.

스코틀랜드는

루이스 램지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폴과 나는 습지를 복원하기 위해 비버를 데려오고 싶었다”며
“역사적으로 이곳에 있었던 동물들은 다시 돌아와야 한다고 믿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우리가 그 여행을
하면서 알게 된 것은 비버가 스스로 돌아오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비버의 엄청난 서식지와 엄청난 붐을 불러
일으킨다는 것이다.악취의 다양성”
갉아먹는 비버에 의해 벌채된 나무들은 곰팡이, 곤충, 올빼미, 딱따구리의 풍부한 서식처를 제공하고 있으며,
1,300에이커의 땅을 관통하는 도랑을 따라 세워진 복잡한 댐들은 그 지역을 수달, 왜가리, 물밭쥐가 번성하는
넓은 습지로 만들었다.
이 땅을 관리하는 폴과 루이스의 딸인 소피 램지는 – 영국의 대부분 지역에서 개체수가 감소하고 있는 –
개구리와 두꺼비는 비버가 도입된 이후 집단으로 도착해 왔다고 말한다.
“여름이 되면, 우리는 보통 수천 마리의 펭귄을 볼 수 있습니다. 땅 위 어디에나 있기 때문에 걸을 수 없을
때가 있습니다,”라고 그녀는 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