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한 케인… 잉글랜드 유로 4강 이끌어



‘축구 종가’ 잉글랜드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키워낸 스타 선수들을 앞세워 유로 2020의 우승 후보로 손꼽혔다. 조별리그를 순조롭게 통과하며 기대를 현실로 만드는 듯했지만 불안한 부분도 있었다. 주포 해리 케인(28)이 조별리그 3경기에서 한 골도 터뜨리…
기사 더보기


모든 링크모음 ☜ 클릭!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