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하버드, 노예 사진에 대한 고통으로

법원: 하버드, 노예 사진에 대한 고통으로 고소당할 수 있다

법원: 하버드

파워볼사이트 보스턴 (AP) — 하버드 대학교 소유의 널리 출판된 역사적 사진에 묘사된 노예의 후손이라고 말하는

코네티컷 여성이 정서적 고통을 이유로 학교를 고소할 수 있다고 매사추세츠 최고 법원이 목요일 판결했습니다.

주 대법원은 노예가 된 조상을 묘사한 사진에 대해 Tamara Lanier의 불만을 기각한 하급 법원의 판결을 부분적으로 파기했습니다.

이 이미지는 미국에서 노예가 된 사람들을 보여주는 가장 초기의 것으로 간주됩니다.

법원: 하버드, 노예

법원은 노리치 주민과 그녀의 가족이 하버드에서 “부주의하고 실제로 무모한 정서적 고통의 가해”를 겪은 사례를

그럴듯하게 만들 수 있다고 결론지었고 그들의 주장 일부를 주 고등법원에 환송했습니다.

심사 위원은 대학이 책 표지에 이미지 중 하나를 사용하고 캠퍼스 컨퍼런스 자료에 눈에 띄게 소개한 Lanier에게 연락하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판결문은 “요컨대, 하버드는 그녀를 돌보아야 할 의무에도 불구하고 그녀의 조상에 대한 주장을 무시하고 그녀의

요청을 무시했다. 그녀가 앞으로의 발전에 대해 계속 알려줄 것이라는 자체 표명에도 불구하고 말이다.

그러나 고등법원은 사진이 피사체 자신이 아니라 사진을 촬영한 사진작가의 소유라는 하급법원의 판결을 지지했다.

대법원은 판결문에서 “따라서 은판으로 유사성이 복제된 사람의 후손은 해당 은판에 대한 재산권을 상속받지 못한다”고 적시했다.

Lanier의 변호사는 목요일의 판결은 노예의 후손이 조상들이 겪었던 일에 대해 책임을 물을 수 있다고 법원이 판결한 최초의 “역사적 승리”라고 말했습니다.

조시 코스코프는 성명을 통해 “하버드는 이 사진의 정당한 소유자가 아니며 사진으로 이익을 취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타마라 라니에르와 그녀의 가족이 수년 동안 말했듯이, 하버드가 렌티와 델리아를 집으로 보낼 때입니다.”more news

하버드 대변인 레이첼 데인은 대학이 결정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녀는 또한 원래 다게레오타이프가 전시되지

않고 보관 창고에 있으며, 취약성 때문에 15년 이상 다른 박물관에 대여된 적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녀는 성명에서 “하버드는 노예제와의 역사적 연관성에 대해 계속해서 고심해왔고 앞으로도 계속할 것이며 이 조사를 핵심 학문적 사명의 일부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Harvard는 또한 박물관 및 도서관 컬렉션에서 전 세계 수백만 개의 역사적 유물을 윤리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노력합니다.”

4월에 하버드는 보고서를 발표하고 아이비리그 캠퍼스에서 일한 노예의 후손을 식별하고 지원하는 계획을 포함하여

노예 제도와 광범위한 관계를 연구하고 속죄하는 데 1억 달러를 지출하기로 약속했습니다.

2019년에 제기된 Lanier의 소송은 Renty Taylor와 그의 딸 Delia Taylor로 식별된 사우스 캐롤라이나 남성을 묘사한 일련의 1850 은판형을 다룹니다.

두 사람은 인종 차이에 대한 이론이 미국의 노예 제도를 지지하는 데 사용되었던 하버드 생물학자 Louis Agassiz가 의뢰한 이미지에서 셔츠를 벗은 채 여러 각도에서 사진을 찍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