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닷바람도, 셔터소리도… 다 뚫는 한국 여자 신궁들



걱정했던 바닷바람도, 유난히 시끄러웠던 카메라 셔터 소리도, ‘최강’ 한국 여자 양궁 선수들에게는 문제가 되지 않았다. 23일 오전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는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첫 일정인 여자 랭킹라운드 경기가 열렸다. 70m 사로에서 72발을 쏴…
기사 더보기


모든 링크모음 ☜ 클릭!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