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오른 주민규 ‘토종 득점왕’ 오를까



스트라이커는 축구에서 가장 화려한 포지션이다. 가장 많은 슈팅 기회를 잡아내 득점을 올릴 수 있는 자리이기 때문이다. 아쉽게도 한국프로축구 K리그에서 스트라이커는 외국인 선수들의 전유물이었다. 대부분 팀들이 주전 스트라이커 자리를 외국인 공격수들에 맡겼고, 국내 선수들…
기사 더보기


모든 링크모음 ☜ 클릭!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