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에이스→구멍으로 전락… 부진 탈출 가능할까



2경기 연속 조기 강판이다. 시즌 초만 해도 팀내 투수진 중 최고 연봉자답게 당당히 에이스 역할을 해냈지만, 후반기 들어 부진이 이어지며 이제 선발진의 구멍으로 전락한 처지다.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 얘기다. 류현진은 18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기사 더보기


모든 링크모음 ☜ 클릭!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