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워 죽겠다는데… NYT “육상엔 기록 기회”



2020도쿄올림픽에서 선수들이 겪는 최대 변수는 단연 날씨다. 개최 도시인 도쿄는 개막 전부터 찌는 듯한 폭염이 이어지더니, 태풍이 몰고 온 습한 공기까지 더해져 연일 덥고 습한 날씨가 지속되고 있다. 하지만 이런 날씨가 육상 종목의 선수들에겐 기회가 될 수 있다는 외…
기사 더보기


모든 링크모음 ☜ 클릭!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