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법원 의 다양성

미국의 비백인 인구가 증가함에 따라 캘리포니아와 뉴욕을 포함한 소수의 주에서만 이러한 다양성을 반영하는 대법원 이 있습니다.

대법관들이 2021년 4월 23일 워싱턴 대법원에서 단체 사진 촬영을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습니다. 왼쪽부터 Samuel Alito 부대법관, Clarence Thomas 부대법관, John Roberts 대법원장, Stephen Breyer 부대법관, Sonia Sotomayor 대법관이 앉아 있습니다. , 왼쪽부터 Brett Kavanaugh 판사, Elena Kagan 판사, Neil Gorsuch 판사와 Amy Coney Barrett 판사입니다.

스티븐 브라이어 대법관의 은퇴가 발표된 후 조 바이든 대통령 은 흑인 여성을 최고 법원에 지명하는 것을 
“오랜 기한” 으로 진행하겠다고 공언했으며, 법원 은 “법원은 나라처럼.”

2020년 인구 조사 에 따르면 미국 인구 10명 중 거의 4명이 백인이 아니지만, 현재 대법원 판사 9명 중 2 명만이 소수 인종에 속합니다. 

작년에 발표된 브레넌 센터(Brennan Center) 의 보고서 에 따르면 흑인, 라틴계, 원주민, 아시아계 및 다인종 미국인이 주
대법원 판사의 약 17%를 차지하는 주 차원에서 유사한 격차가 지속되고 있습니다.

모든 인종의 남성이 대법원 주급 판사의 61%를 차지하므로 여전히 유색인종 여성은 더 적습니다. 

그러나 압도적으로 과소 대표되는 가운데에도 일부 주는 주 인구에서 유색인종의 비율과 일치하거나 심지어 초과하여 틀을 깨고 있습니다.

그러나 주의 유색인종 인구와 관련하여 이 수치는 많은 사람들이 동등한 대표성을 달성하지 못하기 때문에 사법부의 인종 인구 통계에 대한 덜 고무적인 그림을 그립니다.

보고서 발행 이후 몇 가지 발전이 있었습니다. 미주리 주는 흑인 여성인 로빈 랜섬 판사를 대법원에 추가해 비백인 비율을 29%로 끌어올려 주 내 유색인종보다 약 8% 포인트 높다. 

대조적으로, 작년 말 애리조나 에서 새로운 판사를 임명하면서 유색인종 판사의 비율은 33%에서 29%로 낮아졌습니다.

지난 1년 동안 공석과 그러한 임명을 고려하더라도 22개 주는 여전히 대법원 판사에 유색인종이 없습니다.

백인에 비해 유색인종(특히 흑인 남성)에게 더 높은 투옥률과 더 가혹한 형량이 부과된다는 점을 감안할 때, 인종적으로 대표성이 높은 주 대법원은 인종 편견에

덜 시달리는 사법 시스템을 만드는 데 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먹튀검증 커뮤니티

브레넌 센터 보고서에 따르면 캘리포니아 , 뉴욕 , 워싱턴 , 코네티컷 , 플로리다 가 유색인종 대법원 판사가 가장 많은 상위 5개 주에 속합니다. 

매사추세츠, 하와이, 뉴멕시코, 콜로라도 역시 상당한 사법적 다양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주법원 판사의 경우 주지사가 임명하는 것처럼, 연방 법원의 판사는 미국 대통령이 임명한다. 그리고 연방 대법원판사는 미국 상원의 인준을 받아야 하는 자리이다.

스칼리아 대법관의 후임으로 인도계, 베트남계 등의 소수계 판사후보들이 물망에 올랐지만, 지난 3월15일경 오바마
대통령은 유대계 배경을 가진 머릭 갈랜드 연방판사를 임명했다.

여러 명의 후보 중 머릭 갈랜드 판사는 주류사회에서 반대하지 않을 가장 정치적으로 안전한 후보로 여겨지고 있다.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