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우린 준비된 원팀… 마지막 올림픽 더 소중”



‘배구 여제’ 김연경(33)은 2020 도쿄올림픽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 인터뷰 때마다 입버릇처럼 ‘원팀’을 강조해왔다. 2012 런던에 이어 이번 도쿄에서도 ‘4강 신화’를 재현한 비결 역시 4개월째 동고동락한 끝에 다져진 팀워크와 조직력을 바탕으로 한 ‘원팀’이었다…
기사 더보기


모든 링크모음 ☜ 클릭!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