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대 무관’ 설움 털어낸 메시… 아르헨, 브라질 꺾고 코파 정상



‘고군분투’. 리오넬 메시(34)가 고국인 아르헨티나의 유니폼을 입고 국제대회에 나설 때마다 따라다녔던 표현이다. ‘축구의 신’이라 불릴 정도로 뛰어난 실력을 국가대항전에서도 여지없이 발휘했지만 팀 동료들이 뒤를 받쳐주지 못하곤 했던 것. 이 결과 메시는 클럽에서와 달…
기사 더보기


모든 링크모음 ☜ 클릭!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