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성훈 1위·임성재 2위 ‘코리안 듀오’ 슈라이너스 칠드런스오픈 첫날부터 불꽃타



강성훈(34·CJ대한통운)은 ‘집념의 사나이’로 불린다. 2011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 뛰어든 그는 부진으로 2013∼2015년 투어 카드를 잃고 2부 투어인 웹닷컴 투어에서 뛰기도 했다. 그러나 포기하지 않고 앞만 보고 뚜벅뚜벅 걸어나갔고 마침내 2019년 …
기사 더보기


모든 링크모음 ☜ 클릭!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